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부귀란(신상품)
  • 석곡
  • 자재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자료실

자료실

게시판 상세
subject 민달팽이 천적은 ‘맥주+담배’
name 김옥성 (ip:)
  • date 2007-11-17 09:07:57
  • recom 추천하기
  • hit 2208
point 0점
 
민달팽이 천적은 ‘맥주+담배’
[한겨레신문] 2007년 11월 13일(화)
[한겨레] 텃밭이나 온실에서 상추나 꽃을 재배하는 이들에게 민달팽이(사진)는 골칫거리다. 애써 기른 작물을 못쓰게 만들거니와 농약을 쳐 없애기도 찜찜하다. 유기농 시설재배농가에게는 특히 피해가 막심하다.

지형진 농업과학기술원 친환경농업과 박사팀은 민달팽이를 퇴치하기 위해 맥주, 막걸리, 오이, 쌀겨 등을 용기에 담아 유인하는 민간요법의 효과를 검증했다. 그 결과 이들 민간요법이 민달팽이를 불러모으지만 죽이지는 못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들을 유인해 ‘친환경적’으로 죽이는 방법은 없을까.

연구팀은 맥주와 오이즙이 민달팽이를 가장 잘 유인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하룻밤에 맥주에 12.7마리, 오이즙액에 6.7마리가 이끌렸다. 여기에 살충물질로 담뱃가루, 니코틴, 제충국 추출물, 님오일 등을 섞어 시험했다.

그 결과 맥주와 담뱃가루가 민달팽이에게 가장 치명적인 궁합인 것으로 드러났다. 맥주 50㎖에 담배 1개비를 섞어 작은 플라스틱 용기에 담아 땅에 묻었더니, 하룻밤 새 평균 25마리의 민달팽이가 빠져 죽었다. 반면, 오이즙에 담뱃가루를 섞은 용기에서는 그 효과가 4.3마리에 그쳤다. 맥주와 담배 장치를 이용해 상추 재배하우스에서 사흘간 68.4%의 방제효과를 봤다.

흥미로운 건, 맥주에 담뱃가루를 섞는 방법이 맥주에 담배 우려낸 물을 섞거나 오이에 담뱃가루를 섞는 것보다 효과가 크다는 점이다. 유인효과를 유지하면서 치사효과도 높은 절묘한 조합은 맥주와 담배를 따르지 못했다.

지 박사는 “페트병을 5~10㎝ 높이로 잘라 땅에 일부 묻거나 접시를 이용해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한국응용곤충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조홍섭 기자
file
password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 유승백 2008-11-04 03:32:24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좋은정보 감사합나다****
  • 김대건 2009-02-13 17:34:51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감사합니다. !!
  • 조숙희 2010-06-29 10:03:10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정말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팽점식 2011-06-14 20:42:14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김신형 2013-09-18 13:39:48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좋은 정보에 감사드림니다
  • 이병우 2017-08-15 10:37:04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치명적으로 좋은 정보네요 ^^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