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찾기
  비밀번호찾기
 
 
 
현재위치: > 게시판 > 뉴스/이벤트
뉴스/이벤트


IP : 183.107.47.46
제목 멸종위기종 풍란, 국립공원 자생지서 복원 성공
작성자 김옥성 작성일 2015-11-23 11:18:31 조회수 1039
   
 

멸종위기종 풍란, 국립공원 자생지서 복원 성공
2015년 10월 01일 (목) 이자용 기자 jaylee@constimes.co.kr

(건설타임즈) 이자용 기자=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풍란, Ⅱ급인 석곡과 날개하늘나리를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한려해상, 월출산, 오대산 등 3개 국립공원의 자생지에 성공적으로 복원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 멸종위기종 식물 복원은 지난 6월 한려해상 특정도서에 풍란 500개체의 복원을 시작으로 8월 말에는 월출산국립공원에 석곡 2100개체, 9월 말에는 오대산국립공원에 날개하늘나리 400개체를 순차적으로 복원했다.

풍란은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2012년에서야 최초로 발견됐을 정도로 관찰하기 매우 힘든 종이며 석곡은 남해안을 중심으로, 날개하늘나리는 강원도 일원을 중심으로 각각 제한적으로 분포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그간 멸종위기종 식물 복원을 위해 자생개체로부터 종자를 확보해 증식하거나 유관기관의 협력으로 개체를 확보했다.

아울러, 공원 내 자생하는 개체의 생존력을 향상하기 위해 자생지 일원에 복원 최적지를 선정했다.

멸종위기종 식물의 복원 대상지는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온도, 습도, 광량, 지형 등 종별 생육여건을 최우선 고려하고 인위적인 훼손을 예방하기 위해 출입금지 지역을 중심으로 선정됐다.

특히 지난 6월 한려해상국립공원에 복원된 풍란의 경우 국립공원관리공단이 60일과 100일 경과시점에서 생태 여부를 조사한 결과, 가뭄과 태풍에도 불구하고 전체 복원 개체의 약 87%인 435개체가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42개의 새로운 ‘촉(난초의 포기)’이 발생하는 등 전반적인 생육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향후 월출산국립공원의 석곡과 오대산국립공원의 날개하늘나리에 대해서도 생존율, 생장량 등 생태 조사 결과를 분석해 향후 다른 멸종위기종 식물의 복원계획을 수립할 때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멸종위기의 주요 원인인 인위적인 남획의 예방을 위한 수시 순찰 등 철저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김종완 국립공원관리공단 자원보전처장은 “생태계의 필수 구성인자인 식물종의 복원은 국가 생물다양성 보전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한려해상에만 국지적으로 자생하고 있는 멸종위기종 Ⅱ급인 칠보치마를 비롯한 다른 멸종위기종 식물의 복원도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 멸종위기종 식물은 총 77종이 지정돼 있으며 국립공원 안에는 전체 지정종의 약 56%인 43종이 자생하고 있다.

한편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삼성안전환경연구소(소장 백재붕)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총 7억원의 예산으로 멸종위기 식물종 보전을 위한 후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첨부파일
 
 
 
Copyright ⓒ 2006 우리風蘭亭 All rights reserved.
전화 : 010-9901-2501
Contact koslyb@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법인명(상호):우리풍란정 주소:305325 대전 유성구 노은동 138-9 우리풍란정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314-91-54679] / 통신판매업 신고 제 제2006-44호
개인정보보호관리책임자 :김옥성(koslyb@hanmail.net) / 대표자(성명):이은희